새만금, 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전지기지 조성…6개 기관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만금이 전기자동차와 자율차 중심 미래 자동차산업 전지기지로 조성된다.

새만금개발청은 16일 전라북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새만금 전체 조감도.
<새만금 전체 조감도.>

새만금청은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자동차 산업이 전기·자율차로 재편되는 상황에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새만금청은 도와 함께 자율주행차량의 테스트베드 구축으로 새만금 지역을 첨단 교통수단의 실증단지로 조성하고 미래 스마트 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테스트베드는 이달 말 준공을 앞둔 군산시 옥구읍 새만금 주행시험장을 1단계, 새만금 방조제 하부 수변도로 구간을 2단계, 새만금 사업지역 실 도로 구간을 3단계로 차례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 새만금산단에 상용차 군집·자율주행 연구개발에 필요한 코랩(공동실험실)센터 및 테크비즈센터를 조성하고 투자혜택 등 정책지원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도 추진한다.

중진공은 전기·자율 미래차의 고도화된 라이더센서, 완성차 등의 중소벤처기업 투자유치와 입주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등에 힘을 보탠다.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도로교통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연구개발과 기술지원을 통해 각종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사업에 참여한다. 테스트베드 전반적인 설계와 기술공유를 지원하고 새만금 지역의 고정밀 지도와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 등의 협력을 통해 미래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참여할 계획이다.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은 자율주행 단계별 테스트베드와 자동차 기업 클러스터 구축으로 자동차산업을 되살리는 출발선에 섰다”면서 새만금을 국내 최고의 전기·자율차 메카로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