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방문차 출국...'신북방정책 외연 본격 확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박 8일간 일정으로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3개국을 국빈방문하기 위해 16일 출국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내외<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 내외와 수행원들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1시경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첫 방문국인 투르크메니스탄으로 향했다. 우리나라 정상으로는 두 번째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에 도착하고 공식 일정은 17일부터 오전부터 시작한다.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후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하고, 이어 협정서명식과 공동 언론발표가 예정돼 있다. 양국은 공동서명도 추진 중이다.

같은 날 오후 문 대통령은 독립기념탑 헌화와 식수에 이어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우리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한다. 이곳은 지난해 10월 완공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단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투르크메니스탄을 떠나 20일까지 2번째 순방국인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2017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19일 공식환영식에 이어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이날 오후에는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북방정책의 비전을 제시할 전망이다.

21일에는 마지막 국빈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향한다. 알마티에서 동포 오찬간담회를 가지고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유공자 유해봉환식 등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 행사를 통해 독립운동가 계봉우 선생 등의 유해를 봉환할 뿐 아니라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도 적극 추진한다. 22일에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 후에는 협정서명식 및 공동언론발표와 국빈오찬이 예정돼있다.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도 면담 및 친교만찬을 갖고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경험을 공유하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무리한 후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출발해 이날 오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으로 신북방정책 외연을 확대하고 실질협력 성과를 도출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5G를 비롯한 ICT, 바이오, 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미래 협력 추진에 적극 나선다. 아울러 이들 나라에 거주하는 30만명의 고려인 동포를 격려하고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를 예우한다는 의미도 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