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공천은 국민정서에 부합하게”...도덕성 등 국민눈높이 중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국 차출론에는 '신중'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공천 규칙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제21대 총선 공천 작업에서 사법적인 판단 외 도덕성 등 국민 눈높이를 중요시 하겠다는 뜻이다. 최근 불거진 청와대 인사시스템에 대한 비판을 의식했다는 분석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총선 출마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차출론을 강조한 홍영표 원내대표와 달리 '본인 의지가 중요하다'고 못 박았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4월 말까지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한 큰 원칙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천 배치는 큰 원칙을 발표하고 세부적으로 보완해 반영한다”면서 “공천이야 말로 국민 눈높이를 중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관 임명과는 다르다며 도덕성 등을 잘 따져서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공천 규칙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낙마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의식한 듯 부동산과 관련한 부분도 공천 자격심사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그동안 당 공천자격심사위원회는 주로 사법적 판단이 이뤄진 경우에만 심사를 해왔다”면서 “그런데 국민의 도덕성 요구 수준이 높아지는 것을 반영해 사법처리와 관계없이 재산형성 과정, 사회적으로 지탄 받는 행동에 대해서도 자격심사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내년 총선 '차출론'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오전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조국 차출론을 강조한 홍영표 원내대표와는 다른 입장이다.

이 대표는 “선거라는 것은 차출하고 그러는게 아니다. 본인이 정치적 의지를 갖고 정치를 하겠다면 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차출이란 표현이 적절하지 않고 본인 의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청와대 인사시스템 논란에 대해선 “당정청간 원활하게 소통을 잘 하고 있다”고 했다. 당 대표와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이 매주 일요일 간담회를 갖고, 상임위별로, 고위당정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쉬운 점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기준이 더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런 부분을 지금도 전달 하는데, 좀더 강조됐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을 함께 진두지휘할 새 원내대표에 대해선 “계류 중인 법안 잘 마무리하고, 당정청간 소통도 잘해야 한다. 사무총장이 하지만, 총선 준비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달 열리는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김태년, 노웅래, 이인영 의원이 출마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지랖 중재자' 발언에 대해선 “북쪽 표현이 최근 순화됐는데 그전에는 훨씬 더 거친 표현 많이 썼다”며 “그런 표현에 흔들리거나 감정 노출하는 것은 미숙한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최근 정부측에 평가분석을 요청했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개인적으로 박근혜 정부가 흐트러놓은 국가기강 부분을 바로잡는 건 어느 정도 틀 갖췄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경제가 3% 이하 성장률을 보인다며 아쉽다고 했다. 세계 경제가 내리막이라는 구조적 한계가 있지만 가시적 성과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