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운전습관에 대한 혜택, 정부가 제도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르면 내년부터 운전 습관에 따라 자동차 보험료를 할인받거나 정부의 지원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정부가 연비와 안전을 좌우하는 올바른 운전 습관에 대한 혜택 제도화를 추진한다.

16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환경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은 안전운전을 장려하기 위한 보험 혜택 제도화에 대한 정책 연구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이달 안으로 착수보고회를 열고 정책 연구를 시작한다.

급제동과 급가속·과속은 교통사고를 부르는 주범일 뿐만 아니라 연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급제동과 급가속을 많이 하는 차량은 그만큼 미세먼지를 더 많이 발생시킨다.

환경부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좋은 운전 습관에 혜택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급가속을 할 경우 매연이 많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운전 습관에 따라 연비가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이다. 같은 차량이라고 해도 연비가 많게는 30~40% 차이가 날 수 있다는 것은 각종 자동차 연비 대회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다.

KB손해보험 등 몇몇 보험회사가 자체적으로 티맵과 제휴해 급가속·급제동 등 운전 습관을 파악, 보험료 할인을 해 주고 있다.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보험료 할인을 해 주고 운전자가 안전운전을 함으로써 사고를 방지하는 것이 더 이득이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안전에 대한 당근책이 연비 향상과 미세먼지 저감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 국토부와 함께 정책 연구를 진행키로 했다.

운전 습관에 따른 할인 혜택이 운전자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어 내비게이션 업체와 보험회사들은 적극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이를 제도적으로 지원하고 안정화시키는 방안을 고민한다. 국내 전체 운전자를 대상으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업계에서도 환영하는 모습이다. 환경부는 보험업계와 내비게이션 업계 등 관련 업계와의 간담회를 통해 업계의 적극적인 의사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제 정책 연구를 시작하는 단계로, 어떤 형태로 지원할 것인지는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혜택이 제도화가 된다면 더 많은 사람이 안전운전을 하도록 유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