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새만금 지역 전기·자율차 메카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전북도 이원택 정무부지사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 새만금개발청 김상석 개발사업국장
<왼쪽부터 전북도 이원택 정무부지사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 새만금개발청 김상석 개발사업국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16일 새만금개발청 대회의실에서 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원장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은 그간 침체를 겪어온 군산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6개 유관기관이 함께 노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새만금 지역은 지리적으로 육·해·공 3차원 공간에서 동시 활용이 가능해 자율주행차 등 미래 교통수단 테스트베드로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전라북도의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 사업(총사업비 1930억원)의 예타 면제가 확정된 바 있어, 협약 체결을 통해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단계별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새만금 지역을 '모빌리티 융복합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한편, 국가기관으로서 투자 인센티브 등 정책 지원과 규제 자유특구 지정을 통한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중진공은 전기·자율 미래차에 필수적인 고도화된 라이다, 센서, 완성차 등의 중소벤처기업 투자유치와 입주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등을 통해 전북 군산 지역 고용창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전기·자율차 기반 테스트베드를 구축함으로써 전기·자율 미래차 기업 집적화, 자동차융합기술원, 중고차수출단지 지정,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 기능, 상용차 주행시험장 준공 등의 기반으로 모빌리티 융복합 클러스터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