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주말까지 복귀" 최후통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당무 거부중인 최고위원 3명에게 “주말까지 복귀하라”는 최후통첩을 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도 최고위원 세 분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이번 주말까지는 참석해서 최고위 당무를 정상화시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표가 언급한 3명은 바른정당 출신의 하태경, 권은희, 이준석 최고위원이다. 이들은 손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지난 4·3 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며 8일부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손 대표는 “7명 최고위 중 4명이 있어 정족수 갖췄지만 그래도 최고위 정상 운영을 위해 이번 주말까지 당무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을 언제 할 예정이냐'는 질문에 “이번 주까지 돌아오라고 했으니까”라고 말했다. 3명의 최고위원이 계속해서 당무를 거부할 경우 다음주 당 대표 권한의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손 대표는 계속 회의가 파행되면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회의를 이끌어가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정병국 의원이 손 대표가 제시한 혁신위원회에 의사를 밝히지 않은 데 대해 손 대표는 “더 얘기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1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는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때 그만두겠다”는 배수진을 쳤다. 바른정당 출신을 끌어안겠다며 정병국 의원에게 당 노선과 정체성을 정리할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