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개혁 연착륙 지원 위한 '회계개혁 정착지원단' 1년간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회계개혁 연착륙 지원을 위한 '회계개혁 정착지원단'이 1년간 운영된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회계개혁의 연착륙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에서 “금융위 자본시장정책관을 중심으로 관계기관이 '회계개혁 정착지원단'을 구성해 앞으로 1년간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금융위 자본시장정책관을 단장으로 금감원 회계관리국장이 감사인 부문장, 금융위 공정시장과장이 총괄부문장, 거래소 코스닥본부장보가 기업 부문장을 맡는다. 상장사협의회 등 기업단체와 공인회계사회는 회계개혁과 관련된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해 매달 정착지원단에 전달한다.

김 부위원장은 “금감원과 함께 회계감독 선진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상장 예정법인에 대한 회계감독을 효율화하고 회계오류의 자진 정정을 유도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선진화 방안에는 상장예정법인에 대한 회계감독 효율화, 회계오류 자진정정 유도, 국제회계기준 적용 관련 감독 지침 등이 담길 예정이다.

그는 “국제회계기준(IFRS) 적용 관련 감독지침도 적극 제공할 계획”이라며 “공정 가치 평가 방법 등과 관련해 기업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거래소에는 내부회계관리제도와 관련한 현장 의견 수렴과 대응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김 부위원장은 “거래소는 상장사협의회 등 기업단체와 함께 현행 내부회계관리제도 관련 대응방안을 적극 검토해달라”며 “내부회계관리제도가 코스닥·코넥스시장에서 실질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을 위한 내부회계관리제도 모범규준을 충실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인회계사회에는 회계법인이 표준감사시간을 감사시간 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지침을 제공하라고 주문했다

김 부위원장은 “감사의견이 기업과 외부감사인 간에 충분한 커뮤니케이션을 거쳐 결정될 수 있도록 회계법인의 연중 상시감사 시스템을 구현해야 한다”며 “금감원과 공인회계사회는 이와 같은 상시감사가 시장에 새로운 관행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회계법인에 대한 감독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회계개혁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회계개혁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