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비대면 투자일임 시대 열렸다...디셈버앤컴퍼니·쿼터백 서비스 동시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운용사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쿼터백자산운용이 17일 모바일 투자일임 서비스를 각각 선보였다. 지난해 6월 정부의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 허용 이후 최초다. 앞으로 소액투자자도 전 세계 자산에 분산투자를 손쉽게 할 수 있을 전망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디셈버앤컴퍼니와 쿼터백자산운용은 이날 동시에 모바일 투자일임 서비스를 각각 개시했다. 디셈버앤컴퍼니는 새로운 온라인 투자 브랜드 '핀트(Fint)'라는 이름으로, 쿼터백자산운용은 '쿼터백'이라는 명칭의 애플리케이션을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각각 제공한다.

디셈버앤컴퍼니 핀트는 사회 초년생부터 중장년층까지 손쉽게 글로벌 분산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투자에 대한 판단 및 자산 재조정이 인공지능(AI) 알고리즘 '아이작(ISAAC)'을 통해 자동으로 이뤄진다. 아이작은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가운데 최적의 종ㅇ목을 매일 결정해 자동으로 투자한다.

송인성 디셈버앤컴퍼니운용 부대표는 “핀트는 일반 투자자들에게 개인화 포트폴리오 서비스 기능을 제공해 공모펀드, 기존 랩어카운트 등과 차별화를 꾀했다”며 “고객의 개별적 운용지시를 다양한 형태의 선택 옵션으로 제공해 수많은 포트폴리오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핀트는 선취수수료 없이 1년 단위 자동갱신 계약시 수익금의 9.5%를 취득한다. 수익이 나지 않았다면 수수료를 수취하지 않는다.

쿼터백운용의 쿼터백은 미식축구에서 전술 지시를 이끄는 포지션에서 이름을 땄다. 투자자가 손쉽게 자산관리를 할 수 있게 투자 전략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다. 투자자는 노후대비, 내집마련, 목돈마련 등 목적에 따라 일임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글로벌 자산배분형 ETF(국내투자), 글로벌 자산배분형 ETF(해외투자) 두 종류를 가입할 수 있다. 두 알고리즘은 각각 국내와 해외 상장된 ETF와 상장지수채권(ETN)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꾸린다.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는 증권사 등으로도 확산할 전망이다. 앞서 KB증권은 디셈버앤컴퍼니, 쿼터백자산운용 두 회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픈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방식으로 KB증권 앱에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핀테크산업협회도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 개시를 반기며 금융당국 차원의 규제 혁신이 지속한다면 추후 핀테크 혁신이 더욱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쿼터백자산운용의 모바일 투자일임 애플리케이션 쿼터백
<쿼터백자산운용의 모바일 투자일임 애플리케이션 쿼터백>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