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CNS, 美 네트워크 옵틱스와 VMS 솔루션 국내 공급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교그룹 종합IT서비스 기업 대교CNS가 글로벌 영상관제플랫폼 전문 기업 미국 네트워크 옵틱스와 통합관제시스템(Video Management System, 이하 VMS) 솔루션 엔엑스 위트니스(NX Witness)의 국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네트워크 옵틱스는 전 세계 130여 개국에 영상관제플랫폼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는 솔루션 개발 기업이다.

이번 계약으로 대교CNS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의 자사브랜드 VMS 솔루션 ‘VIVEex’를 한국시장에 공급하면서 기존에 사용되던 영상저장장치(Network Video Record)를 대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 보안 솔루션 등 여러 산업분야로의 신사업 확장도 기대하고 있다.

대교CNS 관계자는 “‘VIVEex’ 솔루션은 기존 영상관제 솔루션의 기능을 뛰어넘어, 기술 장애를 스스로 복구하고 다양한 기능의 솔루션과 연동이 용이해 통합관제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며 “국내 다양한 IT보안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국내 통합관제시스템 시장 점유율을 확대와 더불어 총판도 모집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