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발달장애인택배, 누적 배송량 48만 상자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대한통운은 발달장애인 택배 사업에서 누적 배송량 48만상자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2015년 5만5000상자를 시작으로 발달장애인 배송원이 배송한 물량이 꾸준히 증가했다. 작년에는 18만5000개 이상 택배를 고객에게 전달했다. 4년 사이에 배송량은 3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까지 누적 물량은 48만4000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6년 5월 서울시와 '발달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한 택배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현재 30여명 발달장애인택배 배송원이 현장에서 근무 중이다.

발달장애인 배송원이 1인 또는 2인1조로 거점 인근 지역 주변 택배 배송 및 집화 업무를 담당한다. 택배차량이 일자리센터에 마련된 거점까지 물건을 싣고 오면 발달장애인 배송원들이 맡은 구역 별로 상자를 분리하고 손수레를 이용해 각 가정으로 택배상품을 배송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그룹 핵심가치 중 하나인 '상생'을 기반으로 여러 사회구성원과 협력하겠다”면서 “사회취약계층과 동반성장 가능한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의 발달장애인 택배 배송원과 관계자들이 누적 배송량 48만상자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의 발달장애인 택배 배송원과 관계자들이 누적 배송량 48만상자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