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에듀, ‘AWS 서밋 서울 2019’서 ‘AI생활기록부’ 개발 노하우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스크림에듀 박윤곤 연구원이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AI생활기록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아이스크림에듀.
<아이스크림에듀 박윤곤 연구원이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AI생활기록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아이스크림에듀. >

[전자신문인터넷 이상원기자] 아이스크림 홈런을 만든 아이스크림에듀는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AI생활기록부’의 노하우를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AI생활기록부’는 홈런 사용자의 학습 데이터를 분석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아이스크림에듀가 자체 개발했다.

아이스크림에듀 산하 지능정보기술연구소의 박윤곤 연구원은 ‘AWS 서밋 서울 2019’(Amazon Web Service Summit Seoul 2019) 이틀째인 18일, ‘AWS 기반 지속 가능한 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하기’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박윤곤 연구원은 이 발표에서 사용자의 학습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해 Amazon Kinesis, Glue, Redshift 등의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겪었던 문제와 해결 노하우를 공유했다.

현재 ‘AI생활기록부’는 학생 상담을 돕기 위해 홈런 교사들에게만 제공되고 있다. 수행률과 정답률, 학습 순서와 패턴, 문제풀이 시간, 정답·오답 문항 특성, 안 좋은 습관, 토론 내용 등 학습 전 영역에 걸쳐 학습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학습자 적성과 성향에 적합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학부모 대상의 학습 데이터 분석 서비스도 연내에 오픈될 예정이다.

한편 아이스크림에듀는 지난달 국내 최초로 국제 표준화 단체인 IMS GLC(Global Learning Consortium)로부터 Caliper Analytics 1.1 표준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는 AI생활기록부의 학습 데이터 수집 체계가 국제 표준을 따른다는 의미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상원기자 slle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