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로 '닛산 출신' 호세 무뇨스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와 북미·중남미를 총괄하는 미주권역담당을 신설하고 이 자리에 닛산자동차의 전사성과총괄(CPO) 출신의 호세 무뇨스 사장을 임명한다고 19일 밝혔다.

호세 무뇨스 사장은 다음달 1일부터 현대차에 합류하며 현대차 미국법인(HMA) 법인장과 북미권역본부장도 겸직한다.

호세 무뇨스 신임 현대차 글로벌 COO 겸 미국판매법인장.
<호세 무뇨스 신임 현대차 글로벌 COO 겸 미국판매법인장.>

무뇨스 사장은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글로벌 사업 운영 분야의 전문가로 알려졌다. 스페인 태생인 그는 마드리드 폴리테크닉 대학에서 핵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마드리드 IE경영대학에서 MBA 학위를 받았다.

1989년 푸조·시트로엥 스페인 딜러로 자동차 업계에 들어온 후 대우차 이베리아법인 딜러 네트워크 팀장을 거쳐 1999년 도요타 유럽법인의 판매, 마케팅 담당을 역임했다. 지난 2004년 닛산에 합류, △유럽법인 판매, 마케팅 담당 △멕시코 법인장 △북미 법인장 △중국 법인장 △전사성과총괄(CPO) 등 닛산의 핵심 직위를 차례로 역임했다.

현대차는 무뇨스 사장이 세계 판매 및 생산 운영 최적화와 수익성 등 전반적인 실적 개선, 사업전략 고도화를 주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고 전했다. 무뇨스 사장은 고객 만족도 제고를 통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개선하는 한편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사업 혁신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현장 상황과 시장 동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들에 대해 최고 경영층에 직접 보고함으로써 신속한 의사결정과 사업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유연한 사업구조 구축에 기여하게 된다.

무뇨스 사장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북미 시장에서의 판매실적 회복이다. 지난 2017년부터 눈에 띄게 하락한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한편 신차를 북미 시장에 안착시키는데도 힘쓸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무뇨스 사장은 30년간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인상적인 성과를 낸 검증된 리더”라며 “그의 수 십년에 걸친 경험은 현대차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역할을 맡기기에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무뇨스 사장은 “매우 중요한 시기에 현대차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수익성 기반의 지속 성장 견인과 전체 공급망 관리, 딜러들과 상생 솔루션 모색 등에서 역량을 발휘해 현대차가 자동차와 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