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EQ 브랜드 PHEV 세단 'C 350 e' 국내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EQ 브랜드 국내 두 번째 신차인 '더 뉴 C 350 e'를 출시했다. 기존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구동 시스템 효율성을 더한 전동화 모델이다.

더 뉴 C 350 e는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벤츠 PHEV 기술 'EQ 파워'를 적용했다. 2.0ℓ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211마력, 최대토크 35.7㎏·m를 발휘한다. 6.4㎾h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를 포함한 전기 모터는 가속 시 최대 82마력의 힘을 보탠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 350 e.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 350 e.>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를 5.9초 만에 도달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250㎞에 달한다. 도심에서는 E-모드를 활용해 전기로만 주행이 가능하다. 순수 전기모드에서 최대 15㎞(유럽 기준 33㎞)까지 주행할 수 있다.

더 뉴 C 350 e는 운전자 취향과 주행 조건에 따라 네 가지 구동 모드인 '하이브리드' 'E-모드' 'E-세이브' '충전'을 선택할 수 있다. 구동 모드는 자동 선택도 가능하다.

배터리는 벤츠 충전기는 물론 전국 공영 충전소와 가정용 220V 전원 콘센트로도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충전기나 충전소를 이용하면 최대 2.5시간, 표준 가정용 소켓을 이용하면 최대 4시간이 소요된다.

벤츠코리아는 더 뉴 C 350 e 배터리에 대해 10년간 주행 거리 제한 없이 무상 보증을 제공한다. 가격은 6400만원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