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힌지 결함' 가능성 제기..."샘플 아닌 전수 시험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 경첩 내부 파손 의혹과 함께 화면 이상을 전했다. (사진=더버지)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 경첩 내부 파손 의혹과 함께 화면 이상을 전했다. (사진=더버지)>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에서 '화면 보호막'이 분리되는 문제가 발생한 원인이 힌지 설계 오류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대량 생산이 아닌 최초 및 소량 생산 단계다 보니 전수조사를 하지 않아 일부 제품에서 불량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일반 소비자 대상 판매를 시작하면 소위 '뽑기' 불만이 제기될 수 있다는 뜻이다.

21일 디스플레이 전문가들은 최근 불거진 갤럭시 폴드 화면 보호막 분리 현상이 힌지 설계 오류에서 발생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기존 샘플 테스트 방식이 아닌 전수조사로 생산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제언했다.

갤럭시 폴드는 두개 화면이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다. 보통 패널을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은 구부러지는 부분이 늘어난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접히는 부분이 볼록 튀어나오는 현상이 쉽게 발생한다.

반면 인폴딩 방식은 안으로 접히므로 구부러지는 부분에 접힌 자국이 쉽게 발생한다. 펼쳤을 때 아웃폴딩 방식처럼 패널이 위로 솟아오르는 현상은 여간해서는 발생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에 해외서 문제가 된 제품은 구부러진 부분 일부가 튀어나오는 현상이 발생했다.

한 전문가는 “구부러지는 부분의 힌지와 전체 스마트폰 기구 모듈에 톱니바퀴처럼 생긴 기어가 맞물리며 동시에 돌아가는데 이 기어가 이탈해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폴더블폰을 접었다 펼칠 때 여러 개 기어가 동시에 맞물려 돌아가면서 동시에 접히고 펼쳐진다. 만약 기어 부품이 이탈하는 등 힌지에 문제가 생기면 구부러지는 부분 패널이 튀어나오는 등의 문제가 생긴다.

필름 박리현상 가능성도 제기됐다. 특수 점착제로 디스플레이 패널을 구성하는 여러 얇은 부품을 부착하는데 이 중 일부가 분리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다 펼치는 특성상 기존 갤럭시 시리즈와 달리 디스플레이 패널을 보호하기 위해 특수 유리가 아닌 투명 폴리이미드(PI) 필름을 적용했다.

특히 갤럭시 폴드에는 투명 PI 성능을 보강하기 위해 별도 보호필름이 추가 부착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 보호필름은 투명 PI 필름을 외부 충격에서 보호하는 동시에 빛 반사를 막아 시인성을 높이는 역할도 하는 것으로 보인다. 투명 PI가 기존 윈도 커버유리 성능을 완벽히 대체하지 못해 별도 보호필름을 부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전문가는 “필름이 박리되면 인폴딩 구조에서도 쉽게 위로 튀어나올 수 있다”며 “단순히 보호필름이 아닌 패널 핵심구동 영역이 분리됐다면 폴더블 구조상 패널에 물리적 압력이 가해져 발생한 문제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샘플 테스트 방식을 탈피해 제품 출시 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처음 폴더블 구조를 도입한 만큼 디스플레이 패널과 기구모듈을 결합한 상태에서 성능시험을 해야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봤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내부에 폴더블폰을 전량 사전 테스트할 수 있는 설비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기존 바(Bar) 타입 스마트폰과 전혀 다른 제품인 만큼 샘플 테스트가 아닌 전 제품에 대해 수백번에서 수천번 정도 폴딩 테스트를 한 뒤 출하하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