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이통사, 5G 품질개선·대국민 소통대책 강화 '총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선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선포했다.>

정부와 이동통신사업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 개선과 대국민 소통 강화 행보에 나섰다. 상용화 초기에 잇따르는 불만에 적극 대응하고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방통위는 5G 스마트폰 가입계약서에 품질과 커버리지 현황 설명을 강화하는 방안을 이통 3사와 협의했다. 이통사는 커버리지와 구체적 개선 계획을 담은 내용을 고지하고, 이용자가 확인하도록 가입 절차를 개선했다.

KT는 5G 커버리지 확대 계획을 명시, 별도 문서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이달 서울 25개구와 전국 85개시 주요 지역 등에서 5G 통신이 가능하고, 8월까지 85개시 대부분 지역과 함께 올해 안에 지하철까지 구축하겠다는 내용을 설명한다. 가입자 확인을 거쳐 서명하도록 했다.

SK텔레콤은 기존 가입계약서에 '5G 가용지역 확인동의' 절차를 강화한다. 판매원으로부터 5G 가용 지역 안내를 제공 받았음을 확인하고, 전국망 구축 이전까지 사정에 따라 가용 지역에서도 일부 롱텀에벌루션(LTE)으로 제공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시했다. 고객이 자세한 커버리지를 알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서명을 받도록 했다.

LG유플러스 역시 5G 전국망 구축 전까지 미구축 지역에서는 LTE로 이용되는 점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들었으며, 동의한다는 데 서명하도록 했다. LG유플러스도 커버리지맵 공개 방침을 확정, 이르면 이달 안에 공개할 예정으로 있다.

고객 안내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안내 양식과 판매원 교육 등 일부 미흡한 부분이 있는지 점검하고, 이통사와 협의해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과기정통부와 이통사는 5G 품질과 커버리지 정보 공개도 강화한다.

연례 실시하는 통신서비스 품질 평가에 5G 서비스를 추가해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LG유플러스가 커버리지맵을 제공하는 대로 휴대폰서비스 정보 사이트인 '스마트초이스'에서 이통 3사 5G 커버리지를 동시 확인·비교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5G 스마트폰 통신 방식 식별 문제와 관련해서도 개선안을 마련한다.

현재 5G·LTE 융합망 형태인 논스탠드얼론(NSA) 방식은 5G 기지국 신호 도달 범위라면 실제 LTE로 통신하더라도 통신 방식을 5G로 표기하는 문제가 지적됐다. 과기정통부는 더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이통사, 삼성전자와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통사, 제조사와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도 가동한다.

TF는 커버리지 확대와 끊김 현상 방지 등 기술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 대국민 소통을 강화한다. 매주 회의를 진행하며, 5G 품질 민원을 접수하고 공동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 품질 개선 정도와 민원 추이 등을 점검하고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불편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이통사, 제조사 역량을 총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겠다”고 밝혔다.


〈표〉정부·이통사 5G 품질 개선 및 국민 소통 강화 방안

정부·이통사, 5G 품질개선·대국민 소통대책 강화 '총력'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