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쿠전자, 디자인 베낀 中 업체 상대 '승소'…법정다툼 마무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쿠쿠전자, 디자인 베낀 中 업체 상대 '승소'…법정다툼 마무리

쿠쿠전자는 중국 가전 기업인 뢰은전기유한공사(이하 DSM)를 상대로 지난 2013년 디자인 침해에 대한 행정소송을 제기해 2017년 7월 승소한 데 이어, 2016년 10월 제기한 디자인 침해에 따른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승소, 이에 따른 손해배상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쿠쿠전자는 2013년 10월 중국 광저우에서 진행된 전시회에서 자사 제품 전기압력밥솥 모델(CRP-HT10)과 유사한 디자인을 적용한 DSM 제품을 발견, DSM 제품(ERC-N50)이 신규성과 창작성에 부합함을 확인했다. 2015년 1월, 자사 디자인을 모방한 ERC-N50의 중국 내 판매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처리심판을 순덕지재권국에 제기했다.

순덕지재권국은 2015년 6월, DSM 판매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쿠쿠전자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를 즉시 중지하라는 처분을 내렸다. DSM은 상소했으나 상급법원인 광동성 고등인민법원에서도 DSM 상소를 기각했다.

이어 쿠쿠전자는 2016년 10월 DSM에 디자인 침해에 따른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017년 11월 쿠쿠전자 디자인 침해를 인정하고 이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배상하라는 최종 판결을 받았다. 이달 DSM 손해배상이 완료되면서 7년 법정 공방을 마무리했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이번 판례가 한국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디자인을 무분별하게 모방하는 중국 기업에게 경종을 울리는 모범 사례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