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글로벌 OTT 플랫폼에 대비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2일 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기업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플랫폼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넷플릭스는 구독자 1억4000만명을 돌파했고 내년에 9조원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해 배급과 상영까지 하고 있다”며 “우리 콘텐츠가 어느 순간 울며 겨자먹기로 종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국내에서 영화산업 수직계열화 논쟁을 하고 있지만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국내에 들어온 글로벌 플랫폼은 이미 수직계열화돼 있다”고 말했다.

문체부와 관계부처 간 협업 강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이에 대응하려면 규모의 경제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긴밀하게 협의해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화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각도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박 장관은 “1차적으로 국제적인 콘텐츠를 만들고 유통하는 것을 지원해야 한다”며 “외국에 진출할 때 세제, 금융, 마케팅 지원과 저작권 보호가 굉장히 중요한데 우리나라 문화상품이 불법 복제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정부가 공동대처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 "글로벌 OTT 플랫폼에 대비해야"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