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24일 '울산미세먼지포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NIST 미세먼지연구센터(센터장 최성득)와 울산시민안전포럼은 '울산 미세먼지 포럼'을 24일 UNIST 경영관에서 개최한다.

'울산시,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가?'를 주제로 열리는 이 포럼은 울산시 미세먼지 현황을 객관적으로 전달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자리다.

이날 송창근 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는 '미세먼지-관측으로 바라본 현실과 당면 과제'를 주제로 동아시아와 한반도, 울산지역 미세먼지의 특징을 분석한다. 이어 지역 특성을 반영한 '지자체 단위의 미세먼지 관리 체계 구축' 필요성을 제기한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센서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 단위 미세먼지 지도를 만들고, 고해상도 미세먼지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자는 내용이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주로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가스 형태의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 암모니아 등이 미세먼지 생성의 주요 원인이다.

울산은 공장 사업장과 자동차 배출가스의 영향이 공존하고 있다. 석유화학공정과 선박 도색 과정에서 미세먼지 배출 우려도 크다.

오인보 울산대 교수는 '울산의 미세먼지와 보건 위험성'을 주제로 미세먼지 크기에 따른 독성과 관련 질병을 소개하고, 어떤 식으로 인체를 위험에 빠뜨리는지 설명한다. 울산지역의 폐암 발생률이 높고, 이것이 산업시설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과 도심 교통의 영향이 더해진 결과라는 연구를 소개한다. 미세먼지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개인이 할 수 있는 대응책도 안내한다.

최성득 UNIST 미세먼지연구센터장은 “기존 미세먼지 연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뤄져 울산시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면서 “울산에 특화한 내용을 다뤄 시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