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파장이 눈 건강에 좋다 입증... 최철영 한국해양대 교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철영 한국해양대 교수.
<최철영 한국해양대 교수.>

최철영 한국해양대 교수가 녹색이 눈의 피로를 줄여주고 망막 건강에도 이롭다는 속설을 사실로 증명했다.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최철영 교수팀이 녹색 파장의 빛으로 어류의 손상된 망막 세포를 회복·재생하는데 성공, '녹색 빛 파장의 효과'를 밝혀냈다고 23일 밝혔다.

최 교수팀은 금붕어를 1.5W/㎡ 세기의 녹색 파장의 빛에 4주 동안 노출시켜 사육했다. 이 금붕어의 망막을 다른 광원에서 사육한 금붕어의 망막과 비교한 결과, 스트레스 반응 물질인 활성산소의 농도가 57% 감소했고, 사멸한 망막 세포의 양도 현저하게 적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청색 파장의 빛은 활성산소의 생성을 촉진해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세포사멸도 대량으로 유발했다. 청색 파장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망막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다.

실험 시작 전 (A)형광등에 노출시킨 대조구와 4주간 (B)형광등, (C)청색 파장, (D)녹색 파장에 노출시킨 금붕어 망막 사진. 청색 파장에 노출된 금붕어 망막에는 다량으로 세포사멸이 진행된 반면, 녹색 파장에 노출된 금붕어의 망막에는 세포사멸이 현저하게 감소했다.
<실험 시작 전 (A)형광등에 노출시킨 대조구와 4주간 (B)형광등, (C)청색 파장, (D)녹색 파장에 노출시킨 금붕어 망막 사진. 청색 파장에 노출된 금붕어 망막에는 다량으로 세포사멸이 진행된 반면, 녹색 파장에 노출된 금붕어의 망막에는 세포사멸이 현저하게 감소했다.>

학계에는 청색 파장의 빛이 인체 망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녹색 파장의 빛은 컬러 테라피에 활용될 정도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다. 아쿠아리움 운영사들도 청색 파장대의 빛이 화려하지만 해양생물에는 악영향을 미친다는 판단 아래 그 영향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김 교수팀은 다양한 영역에서 이용되고 있는 LED광원을 해양생물에 적용해 녹색과 청색 파장의 빛이 미치는 가설을 사실로 확인했다.

최 교수는 “빛 공해로 인한 망막 손상과는 반대로 녹색 빛 파장은 세포 사멸을 억제함과 동시에 손상된 망막세포의 회복과 재생에도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라면서 “현대인의 시력 회복에 도움이 되는 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