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 투자…"2030년 1위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 연구개발(R&D)과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한다. 메모리 반도체뿐만 아니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기 위해서다.

시스템 반도체는 데이터 저장에 쓰이는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사물과 사람을 인지하고 제어하는 데이터 연산·처리 반도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부품이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글로벌 1위지만 시스템 반도체를 포함한 비메모리 부문에서는 선두와 격차가 난다.

삼성전자는 24일 시스템 반도체 1위를 목표로 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밝혔다. 2030년까지 국내 R&D 분야에 73조원, 생산 인프라에 60조원을 투자하는 것이 골자다.

생산 인프라 투자는 경기도 화성캠퍼스에 신규 극자외선(EUV) 라인 등 파운드리 설비 구축에 집중될 계획이다. R&D 투자는 인력 채용과 반도체 설계 기술 향상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스템 반도체 R&D 및 제조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 계획이 실행되면 42만명에 이르는 간접 고용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연평균 11조원의 R&D·시설 투자가 집행되고, 생산량이 늘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국내 반도체 설계 업체인 '팹리스'와 상생 협력, 국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국내 팹리스들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제품 개발 기간도 단축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 지식재산권(IP), 아날로그 IP, 시큐리티 IP 등 설계 관련 IP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반도체 위탁생산 물량 기준도 완화해 중소 팹리스 업체의 소량 제품 생산을 지원하고, 이들 업체의 개발 활동에 필수적인 '멀티 프로젝트 웨이퍼' 프로그램도 공정당 연 2∼3회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의 이번 계획은 반도체 사업 확대뿐만 아니라 올해 들어 정부가 강조해 온 비메모리 산업 육성과 뜻을 함께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2019 기업인과의 대화' 자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반도체 비메모리 쪽으로의 진출은 어떤가”라고 물었고, 이 부회장은 “기업이 성장하려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며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달 19일 국무회의에서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경쟁력이 취약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서 메모리 반도체 편중 현상을 완화하는 방안을 신속히 내놓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반도체 비전 2030'은 이후 나온 것으로, 정부에서도 시스템 반도체를 포함한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책을 조만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