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분기 영업익 2754억…배터리 사업 적자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중대형 배터리셀. <전자신문DB>
<LG화학 중대형 배터리셀. <전자신문DB>>

LG화학이 지난 분기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여파로 전지사업이 적자전환하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LG화학이 올해 1분기 매출액 6조6391억원과 영업이익 275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7.7% 감소했다.

정호영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스프레드 회복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으나 대산 NCC공장 T/A(대정비)로 개선폭이 크지 않았다”면서 “전지부문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함께 국내 ESS 화재에 따른 일회성 비용 등으로 적자를 기록해 전사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7488억원, 영업이익 3986억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 안정화, 고객의 재고확충 수요로 인한 주요 제품 스프레드 회복 등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1조6501억원, 영업손실 1479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ESS 화재에 따른 충당금과 출하 중단에 따른 손실이 1200억원 가량 반영되고 자동차·IT 분야 계절적 영향으로 출하량이 줄면서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했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2339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편광판의 타이트한 수급상황 등으로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지난 1일 조직개편으로 신설된 첨단소재 부문은 기존 정보전자재료 사업에 엔지니어링플라스틱(EP) 등 자동차 관련 소재 사업을 통합해 출범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435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2280억원, 영업이익 382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은 2분기 전반적인 실적 개선을 전망했다. 유가 상승 등 대외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석유화학부문의 NCC공장 T/A 종료, ABS·SAP 등 신규 가동물량 효과, 전지부문 2세대 전기차 물량 확대 등에 따른 매출 증대와 수익성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LG화학 사업부문별 매출과 영업이익 추이. (자료=LG화학)
<LG화학 사업부문별 매출과 영업이익 추이. (자료=LG화학)>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