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산업인공지능 기반 제조업 혁신 전문인력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KETI)은 '산업인공지능 전문인력 양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산업인공지능은 제조업과 제조 관련 전후방 서비스 산업에 인공지능(AI)을 적용, 제조업 고도화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을 일컫는다.

KETI는 포항공대, 고려대와 함께 산업인공지능에 특화된 석·박사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제조현장 문제해결형 교육을 위한 산업데이터 교육 플랫폼 구축, 스마트제조 해커톤 대회 개최, 산업인공지능 교과목 개발 등으로 전문인력을 양성할 방침이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송병훈 KETI 센터장은 “산업인공지능 인력양성 프로그램은 국내외 기업이 보유한 산업 데이터를 대학과 공유해 제조현장 난제를 해결하는 국내 최초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코스”라며 “향후 스마트제조혁신 분야를 이끌 인력 양성으로 국내 제조업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데 앞장설 것”이라 밝혔다.

KETI가 운영 중인 경기도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내 데모공장(자료: KETI)
<KETI가 운영 중인 경기도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내 데모공장(자료: KETI)>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