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올해가 새로운 도약 마지막 골든타임" 재차 강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이 25일 파주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서명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이 25일 파주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서명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올해가 새로운 도약을 위한 마지막 골든타임이라는 점을 임직원에 재차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 부회장)는 지난 25일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서 한상범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계층별 대표 등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해 '2019년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매년 이 행사에서 전 임직원과 경영목표 공감대를 형성하고 목표달성 의지와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 LG디스플레이 전통이자 혁신 활동의 원동력이다.

한상범 부회장은 “올해는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골든타임'의 마지막 해”라며 “모든 임직원의 하나된 노력으로 어떤 어려움과 시련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도전 정신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어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한 부회장은 확실하고 지속적인 시장선도를 위해 △대형 OLED 대세화 △중소형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 경쟁력 확보 △액정표시장치(LCD) 수익성 극대화 등을 강조했다. 시장과 고객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스피드 경영'을 주문했다.

LG디스플레이는 각 조직별로 현재 한계 요인을 혁파하고 새로운 도전과제 실천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실시하며 목표 달성 결의를 다졌다.

이 날 행사는 'Speed 경영으로 Quality No.1 Delivery No.1'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명사 초청 특강, 목표달성 결의식, 파주 월롱산 정상까지 오르는 산행, 모두가 하나돼 2019년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자는 의미의 19미터 대형 김밥 만들기 행사 등이 열렸다.

초청 강사로 나선 '회복탄력성' 저자인 김주환 연세대 교수는 “회복탄력성이 있는 조직은 어떠한 역경과 시련이 와도 이를 이겨내고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며 ”LG디스플레이도 치열한 글로벌 디스플레이 경쟁 속에서 높은 회복탄력성을 축적해온 만큼 어려운 경영환경을 잘 이겨내고 더욱 높게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