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도, 파이어몬 `루메타' 인수…국내 시장 공동 공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글로벌 보안정책 통합관리 선두기업 파이어몬의 국내 총판사 쿠도커뮤니케이션(대표 박기훈)은

네트워크 통합 식별·리스크 관리 솔루션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파이오몬이 네트워크 통합 식별·리스크 관리 솔루션 '루메타(Lumeta)' 인수를 계기로 더욱 적극적으로 보안 시장 공략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박기훈 쿠도커뮤니케이션 대표는 “루메타의 국내 시장 공략을 위해 파이어몬과 협력해 각종 프로모션과 세미나, 교육 등을 비롯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신규 파트너 발굴과 육성을 통해 윈윈 관계로 동반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루메타는 네트워크상 모든 IP 연결 장치를 식별·매핑하고 인바운드·아웃 바운드 누출을 발견해 네트워크 취약성, 사이버 위협·위험, 네트워크 경계에서 정책 위반에 대한 명확하고 포괄적인 평가를 제공한다.

또 보안, 컴플라이언스, 가용성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을 내리는데 필요한 기본 인텔리전스를 제공한다. 네트워크 대응과 변화를 효율화하고 동적 네트워크 요소, 엔드포인트, 가상 머신,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정책·세분화 변경에 보안 인텔리전스 등을 추가해 기업 리스크를 줄여준다.

파이어몬 측은 “루메타는 고객이 이전에 알지 못했던 악성 IT 네트워크와 자산을 발견한 후 파이어몬 기능을 활용해 이기종 보안 인프라에서 정책을 관리하고 보안 제어를 구현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또 “파이어몬과 루메타는 함께 강력한 원투펀치를 제공해 보다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보안 기능을 제공, 보다 강력한 컴플라이언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