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와이어리스, 5G 스몰셀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노와이어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스몰셀(소형 기지국) 개발에 뛰어든다. 내년 하반기 출시가 목표다. 사진은 이노와이어리스 가정용 초소형 기지국(스몰셀) 기가 아토(GiGA Atto).
<이노와이어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스몰셀(소형 기지국) 개발에 뛰어든다. 내년 하반기 출시가 목표다. 사진은 이노와이어리스 가정용 초소형 기지국(스몰셀) 기가 아토(GiGA Atto).>

이노와이어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스몰셀(소형 기지국)을 개발한다. 내년 하반기 출시가 목표다.

이노와이어리스는 KT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 사업'을 수주, 5G 클라우드 스몰셀 개발에 착수했다.

스몰셀은 커버리지가 수백m~수㎞인 소형 기지국으로 매크로셀(대형 기지국) 설치가 어려운 음영 지역이나 실내(인빌딩, 지하 등)에 설치된다.

고주파 사용으로 전파도달거리가 짧은 5G에는 스몰셀 활용 확대가 불가피하다.

이노와이어리스는 “5G 스몰셀 출시로 사용자가 밀집된 대규모 사무용 공간이나 백화점, 쇼핑몰 등 복합 상업 공간, 지하철 역사 등에서 5G 서비스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노와이어리스가 개발하는 5G 클라우드 스몰셀은 가상화 기술을 활용한다. 여러 무선부문(RU) 장비를 하나의 장비처럼 가동해 성능을 올리고 간섭 최소화, 핸드오버 최적화 등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노와이어리스는 5G 논스탠드얼론(NSA, 비단독모드)뿐만 아니라 스탠드얼론(SA, 단독모드) 지원 스몰셀까지 순차 개발할 계획이다.

지승환 이노와이어리스 본부장은 “LTE에 이어 5G 시대에도 다양한 자체 개발 솔루션을 통해 소형기지국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이노와이어리스, 5G 스몰셀 개발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