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보호원 1회 '정품이 흐르는 교실' 프로그램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저작권보호원과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SPC)는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해누리 초등학교 4~6학년 200여명과 함께 저작권 교육프로그램인 '정품이 흐르는 교실'을 진행했다.

'정품이 흐르는 교실'은 초등학생들이 소프트웨어 등 지식재산 가치를 인식하고 존중하도록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보호원이 초등학생 저작권 보호 의식을 확립하기 위해 마련했다.

윤태용 저작권보호원 원장이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저작권 특별강사 개그맨 안상태가 교육 강사로 출연해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는 저작권 교육을 레크리에이션 형식으로 진행했다.

저작권 기본개념과 사례를 만화로 제작한 교재를 배포해 어려운 저작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저작권 보호 중요성에 대해 인식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교육영상도 제작했다.

영상은 보호원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하거나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시·도교육청과 협조해 저작권 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배포할 예정이다.

보호원과 SPC는 지난해 10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하던 교육을 서울 신북초등학교, 부산 연학초등학교, 전라남도 여수 본교와 인근 4개 시골분교가 통합된 소라초등학교 등 전국 총 12개 초등학교로 확대한다.

저작권보호원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해누리 초등학교에서 4~6학년 200여명과 함께 저작권 교육프로그램인 정품이 흐르는 교실을 진행했다. 축하인사를 하는 윤태용 원장. 사진=저작권보호원.
<저작권보호원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해누리 초등학교에서 4~6학년 200여명과 함께 저작권 교육프로그램인 정품이 흐르는 교실을 진행했다. 축하인사를 하는 윤태용 원장. 사진=저작권보호원.>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