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올해 '럭셔리 클래스' 완성…억대 고급차 시장 승부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가 올해 최상위 플래그십 라인업 '럭셔리 클래스'를 구축해 고가 수입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수입차가 대중화되면서 빠르게 증가하는 1억원대 이상 고급차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7', 세단 '7시리즈', 쿠페와 컨버터블 '8시리즈' 등 차급별 최상위 플래그십 모델 3종을 하나의 고급차 라인업 '럭셔리 클래스'로 묶어 신차 마케팅에 나선다.

BMW 플래그십 SUV X7.
<BMW 플래그십 SUV X7.>

새 SUV 플래그십 모델 자리를 맡은 X7은 2019 서울모터쇼 공개 이후 국내 판매를 시작해 이미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가격은 1억2480만~1억6240만원으로 BMW SUV 라인업 가운데 가장 고가다.

X7은 BMW 라인업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과 최고급 인테리어,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췄다. 첨단 파워트레인과 섀시 기술을 통해 우수한 오프로드 주행성능과 안락한 승차감,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 성능도 제공한다.

BMW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
<BMW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는 3분기 부분변경을 거쳐 출시될 예정이다. 내외관 디자인을 다듬고 차체를 키워 더 편안한 실내공간을 구성했다. 40%가량 넓어진 BMW 키드니 그릴은 얇아진 헤드램프와 어울려 강력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7시리즈는 가장 진보한 주행보조 시스템을 제공한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물론 스티어링 및 차선제어 보조장치, 차선 변경 및 이탈 경고, 차선 유지 보조장치, 교차로 경고 기능 등을 모두 기본 적용됐다. 정밀한 주차를 돕는 파킹 어시스턴트 시스템과 차량이 자동으로 왔던 길을 거슬러 탈출하는 후진 어시스턴트도 추가했다.

BMW 플래그십 스포츠카 8시리즈 쿠페.
<BMW 플래그십 스포츠카 8시리즈 쿠페.>

4분기에는 8시리즈 쿠페와 컨버터블로 BMW 럭셔리 클래스를 완성한다. 8시리즈 쿠페는 강력한 성능과 감성적인 디자인, 첨단 디스플레이와 컨트롤, 커넥티비티 기술 등을 갖춘 스포츠카다. 오픈탑 버전인 8시리즈 컨버터블은 역동적인 주행성능에 우아한 디자인으로 주행 감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BMW는 럭셔리 클래스 고객만을 위한 별도 멤버십 프로그램인 '엑설런스 클럽'을 내놓는 등 차별화 마케팅도 선보인다. 엑셀런스 클럽은 럭셔리 클래스 고객 전용 멤버십 서비스다. 차량 서비스에서부터 문화 체험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차량 보증 기간을 3년으로 연장해주고, 전용 콜센터, 서비스센터 우선 예약 혜택, 차량 픽업, 전담 서비스 어드바이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