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구축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경포해수욕장 인근의 한 건물에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전파가 잘 도달하는지 확인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경포해수욕장 인근의 한 건물에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전파가 잘 도달하는지 확인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고품질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제조사와 협력을 통한 장비 수급 문제 해소, 시공사 확대 등 구축 인력 증원, 지하철 등에 이통 3사 공동구축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4월 말 현재 전국 2만여개 기지국, 장치수 기준 2만5000여개를 구축했다. 6월까지 6대 광역시, 연내 85개시 동 지역까지 기지국을 확대한다.

수도권 남부, 충청, 호남은 장비 공급사와 협력을 강화해 기지국 장비를 추가로 확보했다. 경상남북도는 지난달부터 장비 공급이 본격화되면서 조기 구축을 위한 캐치업 방안을 수립, 이달부터 집중 구축에 돌입한다. 강원도는 6월까지 강릉, 원주 등 주요 7개 도시에 대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1만개 이상 기지국이 설치된 서울과 수도권은 네트워크 품질 보강 차원에서 7800대 장비를 추가 투입해 아파트, 주요 상권 등의 5G 서비스를 강화한다.

구축 단계에서는 국산 개발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5G용 광 다중화기(MUX)를 적용, LTE용 선로를 변경 작업 없이 5G용으로 활용하도록 해 작업시간을 단축했다.

5G 네트워크 조기 구축을 위해 이동통신 3사간 협력도 강화한다. 이동통신 3사 공동 투자 대상인 KTX, SRT, 고속도로, 전국 지하철, 공항, 백화점, 호텔 등은 하반기부터 사업자간 공동 구축을 시작한다.

최택진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장비 계약, 납품, 시공, 개통 등 구축 공정관리를 전담하는 TF를 운영해 5G 기지국 구축 가속화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연내 누적 8만개의 5G기지국을 구축해 촘촘한 커버리지를 확보해 고객이 차별화된 5G서비스를 충분히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