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분기 영업이익 0.9%↓... 자회사 실적 호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1분기 영업이익 0.9%↓... 자회사 실적 호전

SK텔레콤이 이동전화 수입 감소로 인해 지난해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연결 자회사 실적 호전은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SK텔레콤은 1분기 매출 4조 3349억원, 영업이익 3226억원, 순이익 373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3.7% 증가, 영업이익은 0.9%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0.4% 감소했다. 기업간거래(B2B)사업 실적이 4분기에 반영되는 계절적 기저효과 때문이다.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43.2% 증가했다. 이는 전분기에 1회성 비용이 손실로 잡혔던 반면, 작년 12월 편입된 보안 자회사 실적이 올 해 1분기에 더해진 데 따른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반도체 경기 하락 영향으로 자회사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이 감소하며 전년 대비 46.1%, 전분기 대비 21.3% 줄었다.

SK텔레콤은 25% 선택약정 할인 적용 및 가입자 확대에 따른 요금할인 등 매출 감소 요인이 지난해 말을 정점으로 완화 추세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향후 5세대(5G)이동통신 서비스가 확대되면 실적도 점차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의 성장과 11번가의 분기 기준 손익분기점(BEP) 달성 등 자회사 실적 호전은 1분기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SK텔레콤은 앞으로 5G 초기 서비스 품질 안정화는 물론, 네트워크 보안과 운용 기술, 국내외 ICT기업과 제휴를 활용해 차별화된 5G 콘텐츠와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미디어, 보안, 커머스 분야에서 사업 기회를 꾸준히 모색할 예정이다.

미디어는 IPTV 가입자 성장과 모바일 OTT사업 확대, 신규 콘텐츠 및 서비스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방송사업자와 5G 기반 뉴미디어 사업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보안 사업은 ADT캡스와 SK인포섹을 중심으로 SK텔레콤 ICT기술을 아우르는 융합보안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커머스 사업은 11번가 운영 전략이 성과를 거두며 분기 기준으로 손익분기점(BEP)을 달성했다. 향후 SK스토아와 11번가의 협업을 통해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 향상할 계획이다.

윤풍영 SK텔레콤 Corporate센터장은 “SK텔레콤 4대 사업부의 균형있는 성장과 AI, IoT, 빅데이터, 모빌리티 등 R&D 영역 신규사업 발굴을 통해 뉴 ICT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경영실적도 지속적으로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1분기 영업이익 0.9%↓... 자회사 실적 호전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