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단거리용 IoT 프로세서 '엑시노스 i T100' 선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엑시노스 i T100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i T100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00m 이내 단거리 데이터 통신용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엑시노스 i T100'을 7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삼성전자는 장거리용 '엑시노스 i S111(LTE 모뎀 기반)', 중거리용 '엑시노스 i T200(와이파이 기반)'에 이어 단거리용 제품까지 선보이며 장·단거리를 아우르는 엑시노스 IoT 솔루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엑시노스 i T100은 스마트 조명, 창문 개폐 센서, 온도 조절, 가스 감지 등 집과 사무실에 설치되는 소형 IoT 기기에 사용된다. 신체 활동과 운동량을 관리해주는 웨어러블 기기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 단거리 무선 통신을 지원하는 블루투스 5.0, 지그비 3.0 등 최신 무선 통신기술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에 무선통신용 IoT 기기가 데이터 해킹에 취약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복호화를 관리하는 SSS(Security Sub System)와 데이터 복제방지 기능 PUF(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를 탑재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엑시노스 i T100는 일반적인 동작 온도 범위(-40~85℃)를 넘어 최대 125℃ 고온에서도 정상 작동해 다양한 온도 환경에서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엑시노스 i T100 샘플을 고객사에 공급하고 있다.

허국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전무는 “엑시노스 i T100은 다양한 통신 기술과 뛰어난 보안성을 기반으로 단거리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전과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