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자상거래 수출기업 1만5000개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2022년까지 전자상거래(온라인) 수출기업 1만5000개를 키운다. 내수 중소기업의 해외 온라인시장 수출 지원시스템을 강화하고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기반도 확대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재부, 산업부, 문체부, 관세청, 특허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소벤처기업 수출, 해외진출 지원 대책을 8일 발표했다.

그동안 대기업, 오프라인 위주로 이뤄졌던 수출정책을 중소·스타트업, 온라인 위주로 재편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공동물류창고 등 규모의 경제가 필요한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 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수출 지원사업도 지역 특화·유망기업을 집중 지원하는 성장사다리형 체계로 개편했다.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신남방, 온라인으로 경로를 다변화한다.

정부는 중소기업 등에서 새롭게 해외진출을 시작한 기업이 늘어난 것을 고무적으로 판단했다. 작년 중소기업 수출액(1087억달러) 및 수출기업수(9.4만개)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온라인 시장 수출 성장세도 가파르다. 통계청에 따르면 1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45.6%(3777억원) 증가한 1조2065억원을 기록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시작해 전자상거래 등으로 처음 수출을 시작하는 기업을 2022년까지 총 1만5000개 육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다품종 소량 수출이 많은 전자상거래 특성을 반영해 국내 물류사를 통해 수출물량을 집적해 가격협상력을 제고한다. 보관·통관·배송을 공항 한곳에서 신속하게 처리하는 전용창고(통관물류센터)를 구축하고, 표준상품 정보 체계와 플랫폼을 마련한다.

내수기업이 글로벌 온라인 몰에서 상품판매를 직접 할수 있도록 매칭시키고, 실제 수출업무를 교육한다. 전자상거래 중점대학(5개)을 지정해 교육 실습과정을 설치한다.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해 수출 비즈니스인큐베이터(BI) 22개소를 개방형 공간으로 전환하고, 무역관 중 일부(20개소)는 창업지원 거점으로 활용한다.

스타트업 전용 해외 진출 바우처 제도를 신설하고, 한-아세안 스타트업 네트워킹을 위한 국제기구 설립을 추진한다. 이는 장기적으로 창업비자, 창업허가 등 제도 개선으로 이어간다.

한류가 확산되는 신남방 국가 진출 지원도 확대한다. 케이콘(KCON) 등 한류문화와 연계한 판로개척과 대기업 유통채널과 동반 진출 지원을 확대한다.

수출유망 핵심기업 집중지원 체계가 도입된다. 창업, 연구개발(R&D), 판로 등 정책지원을 받는 기업 중 수출유망기업 5000개사를 별도 지정해 매년 총 예산 400억원 이상의 해외마케팅 및 보증·자금 후속지원을 제공한다. 이때 지방 수출지원센터의 참여를 강화해 지원 기업 선정부터 평가까지 수행하도록 한다.

무역금융에 추경으로 2640억원을 추가 출연·출자, 총 2조9000원을 공급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대책에선 그간 수출정책의 미비점을 분석해 시대적 흐름에 맞게 지원제도와 인프라를 재편했다”면서 “스타트업이 해외진출을 쉽게 도전하고 중소벤처기업이 중견기업,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중소기업 년도별 수출현황

(수출액)

연도별 수출액(억달러) : ('11) 1,016, ('13) 955, ('15) 962, ('17) 1,061, ('18) 1,087

(수출기업수)

연도별 수출기업수(만 개사) : ('11) 8.3, ('13) 8.8, ('15) 8.9, ('17) 9.2, ('18)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