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콘텐츠 증가하는 5G 시대, OLED가 최적 소통 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 시대에 가장 적합한 시청각 토털 솔루션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입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 기조연설자로 참여해 새로운 5G 시대에 OLED 강점이 십분 발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중국 공업신식화부와 광전총국(중국 미디어 관리기관), 광동성 정부가 공동 주관했다. 중국 정부기관, 협회, 언론, 학계, 업계 관계자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한 부회장은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기조 연설했다. 국내 CEO 중 처음 기조연설자로 초대됐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9일 중국 광저우 개최된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에서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9일 중국 광저우 개최된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에서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한 부회장은 “5G 시대에는 4K, 8K 등 초고화질 영상과 게임 콘텐츠를 실감나게 표현하는 디스플레이를 찾게 되고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능동적인 소비행태가 활성화되면서 인공지능(AI) 기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 발전에 따라 자동차 등 운송수단의 엔터테인먼트 디바이스(Device)화가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5G 시대에 적합한 디스플레이 특징으로 “초고해상도 콘텐츠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고화질은 물론 다양한 센서와 기능이 융복합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갖춰 시청각 디바이스로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이동하며 즐길 수 있는지, 디자인이 자유롭고 투명한 창의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역시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꼽았다.

한 부회장은 “이처럼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디스플레이가 OLED”라고 강조했다.

OLED가 자발광 디스플레이로서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하고 가볍고 구조가 단순해 이동성과 디자인 자유도가 높은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또 두께가 얇아 디스플레이가 떨리면서 현장감 있는 소리까지 구현하고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블루라이트 발생이 적어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등의 특징이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는 5G 시대에 최적 디바이스 창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연결성이 핵심인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시대에는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통신 인프라와 방송, 콘텐츠, 디바이스까지 이종 사업간 무수히 많은 협업 기회가 열려있다”며 “오늘 이 자리와 같이 UHD 생태계를 구성하는 전 산업이 함께 모여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하다”며 UHD 산업발전을 위한 협업 중요성을 언급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