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톤파트너스, NHN 커머스 자회사에 4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모펀드(PEF) 운용사 케이스톤파트너스가 NHN 커머스 사업부문에 400억원을 투자한다.

케이스톤은 2007년에 설립, 누적 약 1조700억원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국내 토종 사모펀드운용사다. 최근 이커머스, 플랫폼, 스마트팩토리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하고 있다.

케이스톤은 NHN 커머스 자회사인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 향후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총 400억원 투자를 결정했다.

온라인쇼핑몰 솔루션 기업 NHN고도는 대표상품인 '고도몰5' 통해 쇼핑몰 제작, 운영, 분석, 튜닝 등 전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현재까지 약 10만개 이상 온라인 쇼핑몰이 창업했고, 최근에는 SNS 인플루언서 1인 마켓이나 소상공인들에게 최적화된 대중적인 쇼핑몰 솔루션 '샵바이(shop by)도 런칭했다.

에이컴메이트는 중국을 기반으로 역직구, 구매대행 및 한국 브랜드 쇼핑몰 운영을 대행한다. 자체 플랫폼인 '백방닷컴(100bang.com)'과 '더제이미닷컴(thejamy.com)을 운영하고 있는 커머스 기업이다.

최근 한국 패션 브랜드들과 함께 알리바바의 타오바오 생방송 플랫폼에 진출하는 등 중국 시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경험을 토대로 국내 기업 중국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는 NHN이 각각 100%, 61.8%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번 투자에 앞서 NHN고도가 에이컴에이트를 100% 자회사로 편입, 양사간 시너지를 더욱 공고히 하며 국내 및 중국 커머스 플랫폼 사업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NHN 미국 법인인 NHN 글로벌은 미국 패션 B2B 분야 1, 2위 플랫폼인 패션고(FashionGo )와 엘에이 쇼룸(LA Showroom)을 운영하는 등 NHN은 한국, 중국, 미국을 거점으로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케이스톤 파트너스측은 “중국 전자상거래 성장가능성과 NHN이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보유한 경쟁력을 고려할 때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 시너지 효과를 통해 향후 실적 상승은 물론 빠른 시일 내 IPO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 대표이자 NHN 커머스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이윤식 커머스사업본부장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NHN 커머스 플랫폼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면서 “NHN이 가진 기술력 및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글로벌 이커머스 사업자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스톤파트너스, NHN 커머스 자회사에 400억원 투자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