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연, 별 생성 영역 고해상도 영상관측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우리 은하 내 무거운 별 생성 영역인 'CTB 102'를 고해상도 영상으로 관측하는데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천문연은 대덕전파천문대 13.7m 전파망원경으로 CTB 102 전리수소영역을 관측했다. 전리수소영역은 무거운 별 주변에 존재하는 이온화 된 수소 기체 영역을 뜻한다. 은하 진화 연관성이 높아 매우 중요한 연구 대상이다.

대덕전파망원경으로 얻은 전리수소영역 CTB 102 고해상도 영상
<대덕전파망원경으로 얻은 전리수소영역 CTB 102 고해상도 영상>

CTB 102 영역은 그동안 먼지와 가스로 가득한 분자운 뒤에 위치해 관측이 어려웠다. 일부에 대해서만 저해상도 관측이 이뤄졌다.

천문연은 지난 2015년 대덕전파망원경 수신기 성능을 개선하면서 이번 관측에 성공했다. 영상은 기존보다 10배 정도 해상도가 높다. 이를 활용해 이미 영역 내 물리구조와 내부 생성 어린별 특성, 별 생성률 등을 파악할 수 있었다. CTB 102는 길이가 180광년이고 무게는 태양의 약 10만배 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별 등급 분류 결과에서는 CTB 102 내 일부 지역에서 17~37%로 높은 별 생성률이 나타났다. 통상 별 생성률은 5~10% 수준이다. 천문연은 후속 연구로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강성주 천문연 박사는 “우리나라 최초 전파망원경으로 해당 별 생성 영역 고해상도 이미지를 처음으로 관측하고 별 생성률 특성을 알아냈다”며 “앞으로도 새로 태어나는 별이 특정 지역에 모여있는 이유를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