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바이사이드(Buy-side)용 정보단말기 '체크 H-FOS'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스콤은 전문사모펀드 운용사, 투자자문사 등을 위한 국내 정보단말기 '체크 H-FOS'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체크 H-POS는 체크엑스퍼트플러스를 업그레이드해 투자 분석과 포트폴리오 구성, 주식 주문 등이 단말기 내부에서 가능하도록 했다.

코스콤, 바이사이드(Buy-side)용 정보단말기 '체크 H-FOS' 출시

그간 중소형 전문사모펀드 운용사, 투자자문사 등 주식을 매수하는 바이사이드(Buy-side) 기관투자자는 다량 주문을 위해 전화나 이메일 등을 이용해야만 했다. 코스콤 측은 체크 H포스에 주식 주문 기능을 도입해 소규모 운용사도 손쉽게 주문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외주식 주문도 가능해진다. 코스콤은 추후 채권과 파생상품 등에 대한 체결 및 결제 기능도 도입할 예정이다.

후선업무 시스템은 사무관리 전문회사 한국펀드서비스와 연계해 소규모 운용사의 편의성을 높였다. 향후 코스콤은 체크엑스퍼트 플러스 플랫폼 업그레이드를 통해 독립투자자문사(IFA)를 위한 서비스도 준비할 계획이다.

김학구 코스콤 정보사업단장은 “시장을 이끄는 서비스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과 공동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