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탄소융합기술원, 85억 투입해 탄소융·복합 소재부품산업 고도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 전주시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방윤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0년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탄소융·복합 소재부품산업 고도화 기반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로고.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로고.>

기술원은 내년부터 국비 60억원 등 총 8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존 탄소밸리 구축사업으로 구축된 장비 중 기업 수요에 기반한 장비 22종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제품 설계 해석 △시제품 제작 △시험평가 △국내외 사업화 지원 등 기술 지원으로 지역 탄소기업 제품 사업화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북분원과 전북도 경제통상진흥원이 참여한다. KIST 전북분원은 소재 분석·물성평가 등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은 국내외 인증획득, 수출 맞춤형 컨설팅 등 지원할 예정이다.

기술원은 기업의 제품 생산·사업화·판로개척까지 전주기 기업지원 네트워크를 구성해 전략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탄소기업의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거나 사업화를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수주 확대를 바탕으로 탄소융·복합 산업 활성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윤혁 원장은 “탄소융·복합 소재부품산업 고도화 기반구축사업 추진으로 탄소기업 제품의 사업화를 이끌어 낼 방침”이라며 “탄소 시장 확대 및 탄소융·복합 소재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전 철저한 준비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