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더 가볍게" 초고장력강 부품 성형기술 '핫스탬핑' 특허출원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동차 더 가볍게" 초고장력강 부품 성형기술 '핫스탬핑' 특허출원 활발

자동차를 가볍고 강하게 만들기 위한 초고장력강 부품 성형기술 '핫스탬핑(Hot Stamping)' 공법과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허청은 핫스탬핑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2010년 연간 평균 20건에 불과했으나 2011년 이후 매년 50건 이상 지속 출원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핫스탬핑 기술은 금속 소재를 고온인 900~950℃ 가열 상태에서 프레스 성형을 한 후 금형 내에서 급랭시켜 가볍고 강한 부품을 제조하는 공법이다.

강판의 기존 두께를 유지하면서 강도는 2~3배 높이고 무게를 15~25% 줄일 수 있어 국내 완성차 업체가 이를 적용한 신차를 줄이어 출시하고 있다.

국내 핫스탬핑 특허출원은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전체 78%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이다. 대기업인 완성차 생산 업체를 중심으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 특허출원 대기업은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등이며, 엠에스 오토텍, 성우하이텍 등은 중견기업을 대표한다.

전 세계적으로 CO₂ 감축, 연비개선, 안전성 향상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면서 가볍고 강한 핫스탬핑 부품 시장 규모도 확대되고 있다.

핫스탬핑 부품 세계시장 규모는 2016년 8억9000만달러로, 2021년 180억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도 2016년 6600억원에서 2021년 1조1500억원으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유형 특허청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핫스탬핑 기술은 경량화와 고강도가 필요한 로봇, 항공우주,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 미래 유망산업에서도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글로벌 시장의 선점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해외 출원 전략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