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국가백신제품화기술지원센터' 유치…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구축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남도는 국가 백신사업의 핵심 인프라인 식약처의 '국가백신제품화기술지원센터'를 유치해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구축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화순 백신산업특구에 설립되는 국가백신제품화기술지원센터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213억 원 전액 국비사업으로 진행된다. 주관 사업자인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는 국내 제약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연구개발·컨설팅부터 임상, 승인까지 전주기 기술자문을 제공하고 신속한 백신 제품화와 해외 수출을 지원한다.

센터는 국가적으로 안정적 백신 수급과 백신 자급률 제고가 가능하고 국내 굴지의 제약기업의 화순백신산업특구 동반 입주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도는 센터를 장기적으로 식약처 '전남 분원'으로 격상시켜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백신 연구·임상에 이어 국가 인·허가까지 해결하는 원스톱 지원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재 화순백신산업특구에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R&D), 화순전남대병원(임상),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소(전임상), 국가미생물실증지원센터(시제품 생산), 녹십자(대량 생산) 등 국내 유일의 백신 원스톱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안상현 도 경제에너지국장은 “해마다 10% 이상 성장하는 백신산업은 제조업 분야로 파급 확산하고 있다”며 “화순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가 국가 백신·바이오산업의 밸류체인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