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해외 예금보험기구 임직원 대상 연수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윗줄 왼쪽 일곱 번째)과 연수에 참가한 8개국 예금보험기구 임직원 16명이 기념 촬영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윗줄 왼쪽 일곱 번째)과 연수에 참가한 8개국 예금보험기구 임직원 16명이 기념 촬영했다.>

예금보험공사가 14~16일 충북 충주 글로벌 교육센터에서 해외 예금보험기구 임직원을 대상으로 제4회 'KDIC Global Training Program'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에는 인도, 케냐, 알바니아 등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에서 총 8개국 예금보험기구 임직원 16명이 참여했다.

앞서 예보는 구조조정 경험을 바탕으로 통합예보제도 구축, 가장 선진화된 예보기구 유형인 위험최소화형(Risk Minimizer) 제도 운영, 선진적인 IT시스템 구축 등으로 세계 최고수준 예보기구로 성장했다.

특히 한국의 선진 예보제도 운영 경험에 따라 다양한 국가에서 자문을 요청해 2010년부터 인도네시아, 몽골, 탄자니아 등 총 17개국에 제도 컨설팅 및 IT시스템 구축 컨설팅 등을 수행하고 있다.

다양한 국가로부터 지속적인 자문 요청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7년 6월 정규 연수프로그램인 KDIC Global Training Program을 개설·운영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예보제도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나라는 미국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와 한국이 유일하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세계 예보기구 직원들이 참가하는 행사인 만큼 예보제도와 관련된 주요 이슈에 대해 다양하고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예보기구의 향후 발전방향과 미래 비전도 함께 고민해 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