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新 신용평가모델 해외로 수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카드가 글로벌 현지시장 특성에 맞는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한다.

15일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디지털 기술 수용이 빠르지만 CB(Credit Bureau) 인프라가 낙후된 이머징 마켓 특성을 감안해 업계 최초로 카자흐스탄, 베트남 등 해외 현지법인을 대상으로 디지털 신용평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신용평가란 금융거래 데이터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인성평가·거래정보·웹로그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이다.

신한카드는 모바일 데이터 기반 신용평가 시스템을 6월 말에 카자흐스탄 현지 법인인 신한파이낸스를 대상으로 첫 도입할 계획이다.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캘린더 기능 사용여부, 휴대폰 사양, 블루투스를 통한 자동차 연결이력 등 휴대폰 내에 있는 고객 정보를 수집, 안정적인 생활패턴 여부를 활용해 신용도를 판별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3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사업 일환인 '지정대리인' 사업자 선정과 연계, 외부 핀테크 업체와 협업 등을 통해 디지털 신용평가 모형 고도화를 추진한다.

다른 도입 모델은 신용성향 평가모형이다. KCB와 서울대 심리학과가 공동 개발한 설문기반 신용평가 모형으로 자기 통제, 돈에 대한 태도, 위조진술 여부 등에 관한 설문을 진행하고 신용도를 예측하는 평가방법이다. 신한카드는 5월 초에 KCB와 신용성향 평가모형 글로벌화 공동사업 MOU를 체결, SVFC 현지법인 심사 시스템에 적용할 계획이다. 베트남 1위 SNS인 잘로(ZALO) 디지털 채널을 활용한 실시간 심사 프로세스 구축도 추진할 예정이다.

디지털 신용평가 모델의 해외법인 도입은 사내벤처인 '하이크레딧' 주도로 추진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와 디지털 경쟁력 결합을 통해 해외법인이 보다 체계적인 사업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리스크 관리력 고도화와 현지 고객 인사이트 제공을 통해 글로벌 해외법인의 질적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