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전용 탑승공간에서 병원까지 한번에...'수요 응답형 택시 마카롱' 시범 운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ST모빌리티는 엔티산업, 티앤파트너스과 업무 협약을 맺고 서울남부터미널에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가칭)' 시범 운행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KST모빌리티는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를 위한 전용 탑승공간을 서울남부터미널에 마련하고 터미널 하차 고객을 대상으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는 13인승 대형 승합차로 시범 운행을 시작한다. 터미널 내 탑승공간에서 병원까지 현장 발권과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

KST모빌리티가 서울남부터미널에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가칭) 시범 운행을 실시한다.
<KST모빌리티가 서울남부터미널에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가칭) 시범 운행을 실시한다.>

버스터미널이라는 거점에 기반한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는 원정 진료 고객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택시산업에 새로운 운송 수요 개발 가능성을 제시한다. KST모빌리티는 새로운 택시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대형마트와 편의점, 터미널 등 거점형 모빌리티 제휴처를 확대하고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수요 응답형 마카롱택시는 탑승공간이 터미널 내에 위치해 환자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병원까지 이동할 수 있고 이용 요금도 비교적 낮은 편”이라면서 “서울남부터미널을 시작으로 주요 터미널, 병원과의 제휴를 통한 신규 거점을 발굴하고, 버스와 연계한 통합 상품, 예약 애플리케이션(앱) 시스템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