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폴란드 케이블 공장 준공…"유럽 교두보 확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은 폴란드 남서부 지에르조니우프에 케이블 공장을 준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국내 전선 업계 최초로 유럽에 세운 공장이다. LS전선은 이곳에서 전기차용 배터리 부품과 통신용 광케이블을 생산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준공식에는 구자엽 LS전선 회장, 명노현 LS전선 대표, 이동욱 LS전선 폴란드 법인장, 다리우시 쿠츠하르스키 지에르조니우프시 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폴란드 공장은 연간 전기차 3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부품 생산능력을 갖췄다. 올해 말 인근 브로츠와프시 LG화학 납품을 시작으로 유럽 완성차 업체에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연간 300만파이버킬로미터(f.km)의 광케이블 생산능력을 마련했다. 유럽 시장 약 7%에 해당하는 규모다. 광케이블은 지난 4월부터 제품을 양산,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 유럽 주요 통신사에 공급을 시작했다.

LS전선은 폴란드 공장을 전략 거점으로 삼아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명노현 대표는 “폴란드 공장은 유럽 진출의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전력 케이블 사업 등을 추가해 종합 케이블 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LS전선은 폴란드 공장 준공으로 베트남과 중국, 미국 등 해외 9개 사업장을 포함, 국내외에 총 19개의 사업장을 운영하게 됐다.

14일 열린 준공식에서 구자엽 LS전선 회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제공: LS전선)
<14일 열린 준공식에서 구자엽 LS전선 회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제공: LS전선)>
LS전선 폴란드 공장 직원이 광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제공: LS전선)
<LS전선 폴란드 공장 직원이 광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제공: LS전선)>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