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볼보자동차그룹과 수조원대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이 볼보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LG화학은 볼보자동차그룹과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LG화학은 중국 CATL과 함께 볼보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배터리를 공급한다.

구체적인 공급 규모는 계약상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볼보자동차그룹이 LG화학과 CATL로부터 향후 10년 동안 수십억달러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받는다고 밝힌 만큼 LG화학의 공급 규모도 수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모듈형 플랫폼 기반으로 설계되는 볼보와 볼보자동차그룹이 2017년에 론칭한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의 차세대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볼보자동차그룹은 2020년대 초 차세대 중대형 전기차에 적용되는 모듈형 플랫폼 'SPA2'를 선보일 예정이며, 소형차 전용 모듈형 플랫폼으로는 'CMA'를 적용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볼보자동차그룹은 “2019년부터 신차는 전기차만 출시하고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볼보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어느 업체 배터리가 적용될지 업계 관심이 집중돼 왔다.

볼보자동차그룹은 “LG화학은 전 세계 자동차 업계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기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공급해 온 선도업체”라면서 “기술 리더십,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엄격한 구매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LG화학은 현재 메르세데스-벤츠, 폭스바겐, 포드, 볼보, 제너럴모터스(GM), 르노, 현대차 등 주요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볼보와는 지난 2010년 처음 거래한 이후 오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종현 LG화학 사장(전지사업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1990년대 초부터 30여년에 걸쳐 연구개발(R&D)을 비롯해 생산, 품질 등 전 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얻게 된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맞아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배터리 시장 선도 기업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액은 110조원에 이른다. 자동차 업계의 배터리 수주 프로젝트가 대형화되면서 수주 규모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매출도 올해 5조원에서 2020년 10조원으로 두 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3세대 전기차 출시가 본격화되는 2020년 이후 성장세는 더욱 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LG화학이 업계 최초로 개발해 공급하는 파우치형 배터리 '롱셀' 기술이 모듈형 플랫폼 기반 전기차 제작에 강점이 있는 만큼 자동차 업계의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롱셀은 배터리 팩 내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켜 전기차 주행 거리를 늘릴 수 있고, 팩 구조를 단순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 업체가 독자적인 모듈형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를 개발하는 추세를 감안할 때 LG화학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