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이노베이션' KT가 센터다...품질 높이고 신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3일 KT 양재 5G이노베이션센터에서 3.5GHz 5G장비와 개발중인 28GHz 장비 등을 소개했다. 사진은 5G DU 집중 운용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13일 KT 양재 5G이노베이션센터에서 3.5GHz 5G장비와 개발중인 28GHz 장비 등을 소개했다. 사진은 5G DU 집중 운용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28㎓ 대역 5G 장비, 스탠드얼론(SA)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KT는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28㎓ 5G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28㎓ 5G 장비는 안테나와 무선신호처리장치(RU), 디지털데이터처리장치(DU) 일체형으로 만들어 크기 또한 작은 형태로 구현한다.

일체형을 활용하면 주고받는 데이터양이 많은 28㎓대역에서 광 인프라 소모를 줄일 수 있다. KT는 5G SA에도 대비하고 있다. KT는 현재 5G SA를 구현하기 위한 코어네트워크를 개발 중이다. 현재 구축 중인 기지국 장비는 논스탠드얼론(NSA)과 SA를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KT는 5G 품질 안정화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KT는 구축 지역과 현장 조건에 따라 적합한 장비를 구축 중이다.

전국에 빔포밍을 지원하는 32TRx 장비를 설치하고 있으며 지하철 등 일부 제한된 공간에는 자유도가 높은 8T8R 장비를 설치하고 있다.

5G 이노베이션센터에는 강남과 서초 지역에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DU 집중 운용실이 가동 중이다.

KT 관계자는 “5G 멀티플렉서(MUX)를 통한 광인프라 활용과 CUPS 구조 5G 코어 장비 등 독보적 기술을 활용해 5G 품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이노베이션센터는 5G 기술 종합 전시 공간이자 글로벌 사업자와 5G 기술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KT는 글로벌 5G 리더십 산실로 만들 계획이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