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 2019]"우리가 먼저" 설익은 디스플레이 신기술 대거 쏟아낸 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이 잉크젯 프린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롤러블 OLED, 액정표시장치(LCD) 기반 미니LED 등 신기술을 대거 쏟아내며 여전한 '디스플레이 굴기'를 내세웠다. 미니LED를 모니터에 이어 TV, 노트북, 스마트폰까지 적용하면서 LCD 지속 가능성을 제시했다. 성능을 개선한 폴더블 OLED는 물론 모바일 기기용 롤러블 OLED까지 선보이는 강수를 뒀다. 아직 초기 연구개발 단계로 보이지만 다양한 시제품을 적극 공개해 세계 첨단 기술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는 인식을 심는데 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SID 디스플레이위크 전시회에서 BOE, 비전옥스, 티안마, 차이나스타 등 주요 중국 패널사는 앞다퉈 신기술을 적용한 최신 프로토타입 패널을 선보였다.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전시한 롤러블 시제품 (사진=전자신문DB)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전시한 롤러블 시제품 (사진=전자신문DB)>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전시한 롤러블 시제품 (사진=전자신문DB)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전시한 롤러블 시제품 (사진=전자신문DB)>

BOE는 대형부터 초소형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기술을 전시하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가장 유리한 전시부스 위치까지 선점했다.

BOE는 풀HD 해상도 12.3인치 롤러블 OLED 시제품을 시연했다. 중소형 기기에 롤러블 OLED를 적용한 것은 처음이다. 관람객이 직접 롤러블을 이용할 수 없고 별도 이미지나 동영상을 시연하지 않아 상당한 초기 단계로 보인다. 돌돌 마는 모습을 시연하지는 않았지만 14인치 QHD 해상도 스마트스크롤도 함께 전시했으며 이미지와 영상을 시연했다.

곧 상용화를 앞둔 QXGA 7.7인치 폴더블 OLED는 이미지 중심으로 시연했다. 곡률반경 5R, 10만회 굽힘 횟수를 지원한다.

잉크젯 프린팅을 적용한 55인치 TV도 공개했다. 80ppi(인치당 픽셀수)로 고해상도는 아니지만 OLED 강점인 깊은 블랙 색상과 비교적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55인치 잉크젯 프린팅 OLED (사진=전자신문DB)
<BOE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55인치 잉크젯 프린팅 OLED (사진=전자신문DB)>

티안마는 403ppi급 4.92인치 풀HD 프린팅 OLED를 처음 공개했다. 또 대만 플레이나이트라이드와 협업한 7.56인치 투명 마이크로LED도 시연했다. 투명도 60%와 114ppi를 구현했지만 비교적 투명도가 떨어져 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티안마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7.56인치 마이크로LED. 대만 플레이나이트라이드와 함께 개발했다. (사진=전자신문DB)
<티안마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7.56인치 마이크로LED. 대만 플레이나이트라이드와 함께 개발했다. (사진=전자신문DB)>

6인치 모바일 기기에 미니LED를 적용하는 시도도 했다. 저온다결정실리콘(LTPS) LCD에 미니LED를 적용했으며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까지 접목해 선명한 화면을 구현했다.

차이나스타는 잉크젯 프린팅 방식으로 제작한 31인치 UHD 해상도 144ppi OLED를 시연했다. QD-OLED(퀀텀닷 유기발광다이오드)로 제작한 6.6인치 패널도 함께 전시했다. IGZO(산화물) 기반 3.3인치 마이크로LED도 공개했다.

차이나스타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6.6인치 QD-OLED 시제품.
<차이나스타가 SID 디스플레이위크 2019에서 공개한 6.6인치 QD-OLED 시제품.>

미니LED를 적용한 4K 65인치 TV와 스마트폰도 선보이며 가능성을 제시했다.

비전옥스는 인폴딩과 아웃폴딩이 모두 가능한 더블사이드 폴더블 OLED를 시연했다. 곡률반경 5R로 20만번 이상 굽혔다 펼 수 있다. 아웃폴딩용 OLED는 곡률반경 1.6R를 구현해 중국 패널사가 선보인 폴더블 OLED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갖췄다.

전시장을 둘러본 국내외 디스플레이 전문가들은 중국이 전시한 주요 신기술 제품이 상당히 초기 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 분야 전통 강자인 한국이나 일본을 추격할 정도의 기술 수준은 아니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한 국내 관람객은 “BOE 롤러블의 경우 아무 영상을 시연하지 않은 채 접었다 펴는 모습을 중심으로 보여주는 등 전반적으로 신기술 성숙도가 낮아보였다”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모바일 시제품은 완성도 면에서 크게 눈에 띄지 않았지만 잉크젯 프린팅이나 미니LED는 상당히 관심을 갖고 준비한 것으로 보여 향후 시장 변화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리얼 RGB 방식으로 3500ppi를 구현한 AR(증강현실) 패널 시제품을 공개해 높은 관심을 받았다. 백플레인으로 실리콘 CMOS를 채택했다. 780ppi를 구현해 모바일용 OLED 한계를 뛰어넘은 5.5인치 UHD 패널도 시연했다. 부스 전면에는 65인치 롤러블 OLED TV와 88인치 8K OLED를 배치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강조했다.

올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신기술 유출 등을 이유로 전시에 참석하지 않았다.

새너제이(미국)=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