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발이 편한 바닥재 '엑스컴포트'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하우시스 프리미엄 시트 바닥재 신제품 엑스컴포트(X-COMFORT) 중 원목 느낌의 엑스컴포트-헤리티지오크 패턴이 적용된 주방공간 모습. (사진=LG하우시스)
<LG하우시스 프리미엄 시트 바닥재 신제품 엑스컴포트(X-COMFORT) 중 원목 느낌의 엑스컴포트-헤리티지오크 패턴이 적용된 주방공간 모습. (사진=LG하우시스)>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는 지인(Z:IN) 시트 바닥재 신제품 '엑스컴포트(X-COMFORT)'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품은 LG하우시스 시트 바닥재 가운데 처음으로 고탄성 2중 쿠션층을 적용했다. 고탄성 2중 쿠션층은 푹신한 상부층과 탄성력이 높은 단단한 하부층으로 나뉘어 보행 충격을 줄여주면서도 발이 푹 꺼지지 않도록 밀어줘 보행감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단일 구조의 쿠션층이 적용된 기존 시트 바닥재는 푹신하거나 단단한 것 중 한 가지 특성만 구현할 수 있어 보행감에 영향을 주는 요소인 쿠션감과 탄성력 두 가지 모두를 만족하기는 어려웠다.

LG하우시스는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을 통해 엑스컴포트의 보행 성능을 시험한 결과 쿠션성(압축변화율)과 탄성력(반발탄성력)이 기존 자사 시트 바닥재 제품인 지아소리잠(4.5T) 대비 약 1.2배 우수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 엑스컴포트는 기존 동조엠보(바닥재의 디자인과 엠보싱을 일치시켜 천연 소재 표면의 질감과 특성을 사실적으로 구현하는 기술) 보다 더 깊고 넓은 엠보싱을 표현할 수 있는 '딥 앤 와이드(Deep & Wide) 동조엠보' 기술을 적용, 원목과 대리석 표면 등 다양한 천연 소재의 질감과 특성을 실제와 가깝게 구현했다. 이러한 디자인을 적용한 우드 패턴 8종, 대리석 패턴 4종 등 총 12종의 패턴으로 출시됐다.

이와 함께 엑스컴포트는 피부에 닿는 표면층에는 옥수수에서 유래한 식물성 수지를 사용하는 등 제품의 친환경성을 인정 받아 환경부가 부여하는 '환경표지인증'을 획득했다.

박귀봉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 상무는 “실생활 층간소음 저감에 특화된 기존의 지아소리잠 바닥재에 이어 보행감을 극대화한 엑스컴포트 출시로 프리미엄 바닥재 제품 군에서 소비자의 선택폭을 더 넓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