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첫 수소충전소 운영 시작…중부권 수소산업 선도도시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첫 수소충전소 운영 시작…중부권 수소산업 선도도시 선언

대전시가 제1호 수소충전소 운영을 시작한다.

대전시는 오는 20일 유성구 학하동 수소충전소에서 개최할 준공식 행사를 통해 중부권 수소산업 선도도시 도약을 선언한다고 16일 밝혔다.

학하 수소충전소는 연면적 2913㎡와 충전용량 350㎏ 규모로 하루에 수소차 70대와 수소버스 14대를 충전할 수 있다.

호남고속도로와 유성대로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좋고 주택가와 멀리 떨어져 있어 민원 발생 요인도 없는 장소다.

수소충전소는 대전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과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수소연료 판매비용은 중부권 다른 지역과 같은 1㎏에 8200원으로, 넥소 수소차 5㎏ 완충 시 5만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는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는 현대자동차 운영 수소전기하우스 개막식도 진행한다.

수소전기하우스는 시청 남문광장 맞은편 보라매공원에 설치해 오는 26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수소전기차로부터 얻어지는 전기로 운영되는 미래 사회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수소 Live Farm, 수소에너지 어린이 과학교실, 수소차 공기정화 Live 시연, 수소전기차 체험, 수소전기차 절개모형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박장규 대전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수소요금 단가 인하와 안정적 공급을 위해 천연가스 등을 활용한 생산시설과 버스공영차고지에 추가 충전소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국비 발굴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