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보이스피싱 막기 위해 전국민에 문자메시지 발송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급증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16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피해 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또 TV와 라디오 등 매체를 통한 피해 방지 공익광고도 방영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이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이동 통신 3사(SKT·KT·LGU+), 알뜰통신사업자 37개사 등과 함께 전 국민 대상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밝혔다.

문자에는 '[보이스피싱 경보] 매일 130명, 10억원 피해 발생! 의심하고! 전화끊고! 확인하고!'라는 내용이 담긴다. 먼저 이통 3사는 이날부터 24일까지 각 회사 명의로 문자를 보내고, 알뜰통신사업자는 5월분 요금고지서(우편·전자우편)를 통해 피해 예방 정보를 안내한다.

정부는 전화금융사기는 성별이나 연령, 지역과 무관하게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출처가 불분명한 애플리케이션(앱)은 절대 설치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전화 가로채기 앱이나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함으로써 피해자가 국가기관 또는 금융회사에 확인하려는 전화마저 가로채는 일이 많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또 발신 전화번호를 허위로 조작할 수 있으므로 112(경찰청)나 02-1332(금감원) 등의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라 해도 응답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