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송도 바이오밸리 중심축 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송도 바이오밸리 중심축 되겠다"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한다. 2세대 바이오시밀러 개발, 생산시설 5배 확충 등 과감한 투자로 글로벌 1위 제약사 수준 이익률을 실현한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유-헬스 역량 확보에도 나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한다.

셀트리온그룹은 16일 인천 구월동 인천광역시청에서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비전 2030은 2030년까지 40조원 재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선두기업으로 나서는 한편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첨단 헬스케어 시장 진출이 골자다. 인천시와 협업해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입하고, 1만명을 직접 고용해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계획도 제시했다.

서정선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현재까지 영업이익에 40%는 R&D나 시설에 투자했는데, 투자금액을 2030년까지 환산하면 32조원가량 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가장 유망한 유헬스와 1만명가량 신규 고용 등을 더해 40조원가량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총 투자액 중 25조원은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파이프라인 확대, 생산시설 확충, 고용 등에 투입한다. 16조원을 투입,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 개발한다. 현재 19만 리터 규모인 생산시설도 5조원을 투자해 다섯 배 이상 늘린다. 인천시와 협의해 조만간 부지 선정을 마무리한다. R&D 2000명, 생산인력 8000명을 신규 채용해 1만명을 직접 고용한다. 원부자재,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SW) 등 간접 고용 효과만 1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시는 셀트리온 투자계획 계기로 '송도 바이오밸리' 구축으로 판을 키운다. 현재 송도는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동아에스티 등 대형 바이오·제약사의 본사와 생산시설이 들어섰다. 생산부지와 행정 지원 등을 추진하고, 국내외 바이오 기업 유치를 본격화한다. 기업-연구소-대학-병원을 잇는 글로벌 바이오밸리를 만든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은 바이오 메이저 3사를 중심으로 매출액과 수출액, 생산량 면에서 세계적인 생산기지로 성장했지만, 관련 기업 수와 일자리 등 확장성과 시너지 측면에서 잠재력을 극대화하지 못했다”면서 “인천시가 준비하던 바이오 하드웨어 조성, 바이오 일자리 창출 방안, 거버넌스 환경 조성 등이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과 만나 퍼즐이 맞춰지듯 큰 그림으로 완성됐다”고 말했다.

제약시장 공략을 위해 충북 오창을 거점으로 4조원을 투자해 연간 매출 가능 의약품 50개 이상 확보하고 심혈관, 간질환 등 신약도 개발한다. 현재 연간 50억정 규모인 오창 공장도 1조원을 추가 투입해 연간 100억정 규모로 두 배 늘린다.

유럽을 중심으로 의료 빅데이터 수집과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한다. 원격진료 등과 결합해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하고, 추가로 6조원을 투자해 데이터 수집을 위한 포터블 의료기기 개발 역량을 확보한다.

이르면 상반기 중으로 중국 내 20만 리터 규모 생산시설 구축 계획을 확정한다. 중국 내수용 바이오시밀러를 생산하며, 바이오의약품위탁생산(CMO) 기지로 활용한다.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글로벌 1위 제약사인 화이자 이익률을 실현한다.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개발 역량을 확보한 뒤 생산시설 확충과 세계 주요국 직접 판매망 구축으로 '개발-생산-판매' 구조를 실현한다. 글로벌 선두 의약품 기업으로 올라선 발판을 마련한다.

서 회장은 “세계 1위 제약사인 화이자의 지난해 매출이 55조원이고, 이익은 16조원가량이다”면서 “우리가 개발·판매하는 제품 매출이 1조원인데, 2030년까지 투자하면 매출액은 화이자를 뛰어넘을 수 없지만, 이익은 육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