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소프트, 화웨이와 손잡고 '차이나키즈' 시장에 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캐리소프트가 중국 최대 이동통신기업 화웨이와 손잡고 아동인구 2억명 이상인 '차이나키즈' 시장 공략에 나선다.

캐리소프트는 화웨이와 동영상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방송 서비스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중국 전국에서 화웨이 휴대폰이나 태블릿 등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화웨이 영상앱'을 통해 캐리소프트가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화웨이 영상앱'은 중국에서 판매되는 모든 화웨이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장착된다. 현재 이 영상앱의 '액티브 유저'는 1억20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4%로 2~3위인 오포(19.1%)와 비보(17.1%)에 비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캐리소프트가 '화웨이 영상앱'을 통해 제공하는 콘텐츠는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와 이야기 △캐빈과 게임 △엘리가 간다 △캐리 놀이영어 △캐빈 호기심아파트 △캐리 뮤지컬 파티 △엘리 공룡이야기 등이다.

화웨이 영상앱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키즈 캐릭터 콘텐츠인 도라에몽, 페파피그, 앵그리버드, 포 패트롤 등이 서비스 중이다. 국내 캐릭터 콘텐츠로는 이번 캐리와 친구들이 처음이다.

박창신 캐리소프트 대표는 “세계적인 기업인 화웨이와 손잡고 중국 내 시청 커버리지를 더욱 확장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대된다”면서 “캐리와친구들이 중국 어린이와 부모들에게 가장 친숙한 키즈 브랜드로 자리잡아가는데 획기적인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캐리소프트는 2016년 중국에 진출해 15일 현재 요쿠, 아이치, 텐센트 등 중국 주요 동영상 플랫폼에서 구독자 664만명에 조회수 48억회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는 흑룡강성과 지린성 등 중국 지방 방송사에서도 캐리 콘텐츠를 방송 서비스할 만큼 중국 내 시청 저변을 빠르게 확대 중이다.

캐리소프트, 화웨이와 손잡고 '차이나키즈' 시장에 도전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